신간소개
문학소식
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문창과                                           일시 2007-02-08 21:31:12
  글제목  <물방울 무덤>, 엄원태, 창비

책소개

『소읍에 대한 보고』 이후 12년 만에 엄원태의 신작 시집. 삶의 폐허를 통해 자본주의적 신화의 불모성과 그 현란한 미래의 황폐함을 폭로하는 데에 주력한다는 평가를 받은 전작들에 비해 이번 시집에는 주변의 구체적인 인물들을 통해 육체의 상처와 영혼의 궁핍함을 치유하고 그 대상을 열린 가슴으로 포용하는 온화한 시정신의 발현을 확인할 수 있는 시편들로 가득하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저자 : 엄원태  

1955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1990년 『문학과사회』에 「나무는 왜 죽어서도 쓰러지지 않는가」등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 『침엽수림에서』『소읍에 대한 보고』등이 있다. 1991년 제1회 대구시협상을 수상했다.

  

  

목차

  • 목차보기  

  

제1부

굴뚝들

말이 필요한 게 아니다

갯우렁

불탄 나무

고로쇠나무의 마지막 봄날

거울고해소

어떤 중심

한낮의 식당은 오후의 식당 여섯시

잉어들

제2부

전도섭

동행

안샛별

돌아온 고래

세네갈인 압둘라

배형진

어떤 연애

한생곤

강민휘

귀한 마주침, 텅 빈 충만

좌덕자

어떤 잠꾸러기

워킹맨

임동일

어떤 동거

메간

제3부

늙은 선풍기를 위하여

무릎을 잊어버리다

박 아무개

히말라야시다 부근

저수지가 보이는 날

저수지가 안 보이는 날

종후성(鍾後聲)

부끄럽지 않은 눈물

나무 성당

봄에 소박하게 질문하다

장마

새벽의 우유 생각

달빛

제4부

내려다보기

애가

흰 눈 밟고 산길 걷기

애월

물방울 무덤들

고요히, 입 다무는 것들

절창

安眠樹木園

이월

어두워질 때

저녁 일곱시

해설_김양헌

시인의 말  


 
글목록
 

 Total:175    Page:( 18/10 )  
NO 글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85 2007-02-08 1520
84 2007-02-08 1652
83 2007-02-08 1707
82 2007-01-27 2280
81 2007-01-26 1557
80 2007-01-20 1788
79 2007-01-20 1529
78 2007-01-12 1540
77 2006-12-12 1600
76 2006-12-12 1655
[ [1] [2] [3] [4] [5] [6] [7] [8] [9] [10] [▶] [18] ]
글목록 
  검색